2022년12월0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혹(不惑) 내분비학회, 과거 돌아보고 미래 준비"
유순집 대한내분비학회 이사장
[ 2022년 04월 11일 04시 53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내분비학회가 불혹(不惑)을 맞아 감회가 새롭다. 과거를 되돌아보며, 미래를 준비해야 할 기회라고 생각한다."
 
유순집 대한내분비학회 이사장[사진]은 4월 7일부터 9일까지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열린 '대한내분비학회 2022 춘계학술대회 및 학연산 심포지엄'에서 이 같은 소회를 밝혔다.
 
"옛날 사람들은 이립(而立), 불혹(不惑) 등 나이마다 의미를 부여하는 이름을 붙였다. 불혹이라고 해서 세상 일에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건 아니지만, 하나의 표지라고 생각한다. 과거, 현재, 미래를 고민해보는 계기 말이다"고 말했다. 
 
이어 "나 역시 스탭, 교수로 일한지 30년이 넘었다. 내분비에 올인해서 살았다. 이제 흘러간 시간을 되짚어보며, 앞으로 40년 후, 100년 후를 준비해야 할 때라고 본다"며 "'함께 이룬 40년, 새로운 도약으로!'가 이번 학회 슬로건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 올해 내분비학회는 학회 운영 방향 및 전략을 컨설팅 받기도 했다. SWOT분석에 따르면 학회 강점(strength)은 40년의 전통이다. 학술을 비롯해 수련, 조직, 연구, 교육, 보험 등의 분야에서 고른 성장을 일궈냈다.
 
SICEM(국제학술대회)이 아시아권을 대표하는 학술대회로 자리잡았고, 외국 내분비학회와 협력을 통한 국제화도 제고했다. 내분비 분야 모(母)학회로서 수련, 고시, 보험 분야에서도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하지만 약점(weakness)도 있다. 분과학회 세분화에 따른 통섭 미비, 회원의 양적 및 질적 정체(분과 전문의 감소), 임원 외 학회 참여 부족, 의존적 재무구조, 사회적 영향력 부족, 한국인 근거 기반 권고안 미비 등이다. 

"전문의 감소 속 환자 증가 등 효과적 대처 필요"
"내분비 질환 저수가 구조 개선 필요한 시점"
 
기회(opportunity)와 위협(threat) 역시 존재한다. 고령사회로 내분비 환자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이며, 희귀질환 및 공공연구 영역에 대한 국가적 관심이 높다. 디지털 혁신과 4차 산업혁명 등 외부환경도 바뀌고 있다.
 
2020년부터 시작된 코로나19가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라 대면 사업의 어려움이 있고, 인구절벽이 현실화되고 있는 점은 위협이다. 내분비 질환의 낮은 수가 구조와 학술대회 펀딩의 투명성 제고도 풀어나가야 할 숙제다. 
 
유 이사장은 "사실 가장 큰 문제는 내분비를 전공하는 사람이 적다는 점"이라며 "대학병원에 있을 자리가 많지 않고 개원의로 사는 것도 쉽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처럼 진로 불확실성이 크다 보니 내분비내과 전문의로서 성공한 다양한 롤모델을 학회가 제시해야 한다"며 "그러나 여러 이해관계가 걸린 문제이다보니 풀어나가기 쉽지 않고 마음이 무겁다"고 덧붙였다. 
 
내분비학회는 앞으로 내분비 전문의 양성 문제와 함께 내분비 관련 보험 이슈들을 지속 발굴하고 정책 근거 마련을 위한 노력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가이드라인 업데이트 및 희귀질환 팩트시트 등도 제공한다.
 
유 이사장은 "환자를 진료하다보면 현실에 뒤떨어져 개선이 필요한 급여 제도가 많은데, 골다공증 관련 치료제 급여 이슈도 궤를 같이 한다"며 "보험 문제는 단순히 의사 수익을 올리기 위한 과제가 아니라, 보다 제대로 된 치료를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 정부 들어 개선이 필요한 정책 아젠다를 발굴하고, 내분비 질환으로 고통받은 환자와 보호자들을 위해 목소리를 낼 것"이라며 "또 학회는 코로나 관련해 갑상선 등 내분비 질환을 어떻게 검사하고 진료해야 할지, 면역관문억제제 사용 시 내분비적 부작용 등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19 관련 내분비 질환 데이터를 모으고 있으며, 말단비대증과 선천성 부신증식증 등 희귀질환 팩트시트도 마련했다"며 "이런 활동과 함께 학술이나 연구 분야도 더 강화해 세계적인 수준의 학회로 명맥을 이어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춘계학술대회에는 1000여 명이 등록했으며, 논문 초록 접수 건수는 90편이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골다공증 환자 계속 늘어나는데 치료제 '급여 제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故 이건희 회장 주치의 이강우 교수(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영입
대전성모병원 김동기·이동창 교수,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구연상·최우수 포스터상
조재우 교수(고대구로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최다논문상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백현욱·의무이사 오동호·정보통신이사 유소영外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의약품광고심의위원회 위원장 김성진·부위원장 이준희·장춘곤 外
배기수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제100회 어린이날 옥조근정훈장
이병훈·심재앙 교수팀(길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올해 우수 구연상
남가은 교수(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한국여자의사회 제4회 젊은의학자 학술상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김성중(조선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최정웅 영경의료재단 전주병원 이사장, 아동보호사업 기금 4000만원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제13회 한독여의사학술대상
박찬흠 교수(한림대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상
조수진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제26회 JW중외학술대상
서정건 연세서내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