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5월21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政, 비대면진료 적극···약사회, 약 배달 플랫폼 강경
"앱 탈퇴·가입 금지" 당부···조양연 부회장 "배달약국 시장은 없다" 경고
[ 2022년 05월 07일 04시 55분 ]
[데일리메디 이슬비 기자] 정부가 빠르면 금년 말 비대면 진료를 공식화하는 방향으로 추진 중인 가운데, 대한약사회가 회원들의 약 배달 플랫폼 가입 탈퇴 및 신규 가입 중단을 호소하는 등 강경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보건복지부가 개최한 보건의료발전협의체회 제31차 회의에서 의약단체들은 비대면 진료 전용 의료기관·배달전문약국 방지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플랫폼이 악용되는 극단적인 사례에 대해서는 직역 간 이견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부분적인 공감대가 형성되자, 그간 약배달 플랫폼을 강하게 규탄해온 약계는 내부적으로 칼을 빼들었다. 
 
같은날 오후 약사회는 대회원 문자를 발송하고 약배달 플랫폼을 즉시 탈퇴하고 신규로 가입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약사회는 “약배달 플랫폼에 가입한 회원에 대해 엄중하게 책임을 묻고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약 배달을 조속히 중단시키기 위해서는 회원들의 단결되고 하나된 의지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앞서 지난 3일 약사회는 제2차 이사회에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으로 약 배달 플랫폼과의 전쟁을 예고했다. 
 
환자 안전을 위해 약사들이 주도하는 대면 투약 환경을 지켜내야 한다는 의지를 확고히 한 것이다. 
 
이날 박영달 경기도약사회장은 “우후죽순으로 등장한 약 배달 플랫폼이 불법 의료광고 및 의약품 오남용 조장·병의원과 약국 담합 조장 등 수많은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향후 비대면 진료 추진을 위해 의료법과 약사법 개정에 나서거나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시범사업을 할 수도 있다”며 “강력한 투쟁도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복지부 비대면진료협의체에 참여하는 조양연 약사회 부회장은 “배달전문약국을 새로운 시장 형성으로 보는 일부 약사들의 생각대로 되지 않을 것”이라며 “배달약국 시장은 없으니 헛물켜지 말라”고 경고했다.  
sbl@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政 "비대면 전용 의원·배달전문약국 위법성 검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故 이건희 회장 주치의 이강우 교수(삼성서울병원 재활의학과) 영입
대전성모병원 김동기·이동창 교수, 대한이비인후과학회 최우수 구연상·최우수 포스터상
조재우 교수(고대구로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최다논문상
대한의사협회 부회장 백현욱·의무이사 오동호·정보통신이사 유소영外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의약품광고심의위원회 위원장 김성진·부위원장 이준희·장춘곤 外
배기수 교수(아주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제100회 어린이날 옥조근정훈장
이병훈·심재앙 교수팀(길병원 정형외과), 대한골절학회 올해 우수 구연상
남가은 교수(고대구로병원 가정의학과), 한국여자의사회 제4회 젊은의학자 학술상
국립중앙의료원 중앙응급의료센터장 김성중(조선대병원 응급의학과 교수)
최정웅 영경의료재단 전주병원 이사장, 아동보호사업 기금 4000만원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제13회 한독여의사학술대상
박찬흠 교수(한림대춘천성심병원 이비인후과), 대한이비인후과학회 학술상
조수진 교수(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신경과), 제26회 JW중외학술대상
서정건 연세서내과 원장 장인상